모든 날, 모든 시간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20-01-17 09:29:13    조회: 51회    댓글: 0
 

부쩍 고함 지를 일이 많아진 요즘은, 긴긴 방학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어요. “심심해, 심심해, 뭐 하고 놀아?”를 입에 달고 사는 아이를 슬쩍 밀어두고 집안일도 하면서, 이것저것 해야 할 일들을 살짝 던져주면서 끝나지 않는 집안일과 이런저런 일들을 부지런히 하느라 하루가 금세 끝나버리는 날들이에요.

 

그렇게 하루 내 붙어있었는데도, 아이들이 잠들고 나면 잊었던 것들이 생각나요. 아이와 부딪히는 그때는 정말 어른스럽지 못하게 덩달아 화내고, 같이 짜증 섞어 얘기하고 나서 돌아서 모든 게 가라앉은 조용한 시간이 되면 못내 아쉬운 것만 잔뜩 떠올라 버리는 거지요. ‘좀 더 친절하게 이야기해 줄 걸, 좀 더 참아 줄 걸, 좀 더 안아 줄 걸 그랬어.’ 하는 아쉬움 말이에요.

 

그런 아쉬움은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생각날 때 더 진해지는 것 같아요. 막 걷기 시작하자 매일매일 나가자며 신발 신고 손을 잡아끌던 모습. 간지럼 한 번에 세상에 그렇게 즐거운 일이 없다는 듯 한껏 웃는 모습, 무언갈 스스로 해내고 뿌듯함에 웃던 그 모습, 일상에 더해진 발랄하고 명랑한 아이의 말들.

 

짜증에 화를 더해 억지 부리는 너에게 버럭 큰소리를 내다가도바로 며칠 전에 가만히 다가와 이야기하던 그 날의 반짝이던 눈과 한없이 상냥했던 네가 생각나서 주춤해 버린 일. 너무도 성의 없는 그림일기와 대충대충 아무렇게나 해 버린 숙제를 보며 욱하다가도, 네가 건네주어 얼결에 받아 든 그 날을 시리도록 아름답게 만들어 준 편지가 생각나, 그래, 하기 싫었나 보다 넘어가게 만들어 주던 일.

 

그러니까 나도 하나님께 그렇지 않을까? 너와 함께 쌓아온 시간이 힘겨운 일들을 견디게 한 것처럼. 모지리 못난이가 하나하나 사랑스러움으로 가득하게 변해간 것처럼, 그래서 모든 것이 이보다 좋을 수 없을 것만 같은 것처럼.

 

오직 당신 안에 내가 들어간, 그날의 기쁨을 되새기며 나의 못난 날들을 기다리셨고, 내가 울며 당신의 이름을 부른 그 순간을 잊지 않으셔서, 넘어지고 불안하게 살던 실수투성이와 다시 함께하길 기다리셨다고. 나는 흔들렸어도, 하나님은 나와 단 한 번도 멀어진 일 없던 것처럼 사랑하시고 기다리셨으니까, 내가 돌아올 수 있었던 거라 말이지요.

 

예수 믿으세요, 영원히 사랑하신다는 것은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하신다는 말이에요.

  추천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121개 (1/9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불편속에 감사하기 new
김선아    1    0
김선아
1 0 02:55
안온하지 않기를
김선아    16    0
김선아
16 0 03-27
사랑으로 메여서
김선아    15    0
김선아
15 0 03-20
당연한 것들
김선아    24    0
김선아
24 0 03-13
기도하는 마음
김선아    30    0
김선아
30 0 03-05
하나님 덕분에요.
김선아    33    0
김선아
33 0 02-28
나를 강하게 하사
김선아    31    0
김선아
31 0 02-21
사랑, 영원히
김선아    33    0
김선아
33 0 02-14
'가을'을 사는 우리에게
김선아    45    0
김선아
45 0 02-07
그를 잡았어요
김선아    44    0
김선아
44 0 01-31
너는 계속 꿈을 꾸렴
김선아    46    0
김선아
46 0 01-24
>>  모든 날, 모든 시간
김선아    52    0
김선아
52 0 01-17
바랄 수 없는 중에 바란 소망
김선아    58    0
김선아
58 0 01-09
너를 사랑하기 위해
김선아    62    0
김선아
62 0 01-02
내일도 소망 더하기
김선아    59    0
김선아
59 0 12-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