감사로 지은 매듭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19-12-06 15:48:52    조회: 66회    댓글: 0
 

올해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나날이 늘어가고 있어요. 이렇게 깊어가는 겨울만큼, 올해는 더 아스라이 흩어져 가고 있어요. 한 해를 시작하며 소중히 적어놓았던, 퍽 열심히 노력하다가 중간에 놓쳐 버린 것이 있는가 하면 미련스레 붙잡아 아직도 함께 걸어가고 있는 그런 작은 소망들이 올해도 어김없이 있지요.

 

올해 못한 것 중에 가장 아쉬운 것은, 매일매일 감사일기를 쓰는 거였어요. 다섯 가지 정도, 아주 사소한 것이라도 그저 스쳐 가는 생각이 아니라 기록을 남기고 싶었던 것을, 한두 번 써 보다가 어느샌가 바쁜 일상에 밀려 펼쳐 본 적 없는 그 일기가, 못내 채워내지 못한 글줄이 아쉬웠어요.

 

살아가는 그 날에는 그렇게도 시끄러웠는데, 지나고 보니 참 밝고 예쁜 나날이 가득했어요. 아이들은 신이 나서 재잘재잘, 재미있는 것을 멈출 수 없어서 사고도 치지만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자유롭게 하며 살아낸 나날들. 일상이 바쁜 엄마는 쉬고 싶기도 하고, 할 일이 많아져서 버럭 소리치기도 했지만 즐거웠던 만큼 너희들은 많이 웃으며 자랐구나 하는 감사함이 마음에 맴도는 그런 날들.

 

계획만큼 공부하지 못한 것과, 또 생각보다 많이 읽지 못한 책들이 아쉬웠지만 단 한 장이라도 읽고, 조금이라도 공부할 수 있는 나날이 있어서 감사했어요. 그러니 새해에는 지나간 해보다 딱 한 장이라도 더 읽어보기로. 그렇게 멈추지 않고 계속 살아 보면 언젠가는 지금보다 더 많은 것을 능숙하게 할 수 있겠거니 하는 막연한 기대가 생기기까지 말이에요.

 

말도 안 되는 말로 우겨대고, 꼬박꼬박 말대꾸하면서 고집을 굽히지 않는 아이와 매일매일 힘겨운 싸움을 해 왔지만 돌아서서는 그래도 자기 의견을 굽히지 않고 표현하는 너만의 표현력이, 나는 가져본 일 없던 것이어서 감사할 따름이다, 하고 한숨짓던 일을, 부지런히 적을 걸 하며 못내 아쉬운 마지막 달, 그리고 올해의 매듭 달이에요.

 

마지막 한 달은, 지나온 모든 것들에 감사하기로 해요. 삶을 채웠던 모든 마음들감사, 행복, 사랑, 소망, 그러나 끝내 버리지 못했던 미움, 다툼, 질투그 모든 것들을 내 안에서 다듬으셨던 하나님께 감사하며, 다가올 새해는 하나님께 더 가까울 수 있기를 기대하며, 매듭짓기로 해요.

 

그러니, 예수 믿으세요. 당신의 삶의 귀결이 영원한 생명이 되도록 말이에요.

  추천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110개 (1/8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모든 날, 모든 시간
김선아    2    0
김선아
2 0 01-17
바랄 수 없는 중에 바란 소망
김선아    8    0
김선아
8 0 01-09
너를 사랑하기 위해
김선아    20    0
김선아
20 0 01-02
내일도 소망 더하기
김선아    25    0
김선아
25 0 12-27
멀리 보아야 예쁘다
김선아    33    0
김선아
33 0 12-22
그 인자가 영원함에
김선아    29    0
김선아
29 0 12-22
>>  감사로 지은 매듭
김선아    67    0
김선아
67 0 12-06
얼마나 아름다운지 [1]
김선아    94    0
김선아
94 0 11-28
가볍게, 아름다운 곳으로
김선아    78    0
김선아
78 0 11-21
주님께 감사함은
김선아    72    0
김선아
72 0 11-15
사랑하면 보이는 것들
김선아    74    0
김선아
74 0 11-08
당신의 향기에 설레요 [1]
김선아    96    1
김선아
96 1 11-01
모든 것이 눈부신 그런 날
김선아    80    0
김선아
80 0 10-25
이제, 나를 걱정하지 말아
김선아    73    0
김선아
73 0 10-19
내가 당신을 보니
김선아    94    0
김선아
94 0 10-1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