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는 잘 살았나 보다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19-06-28 09:38:18    조회: 48회    댓글: 0
 

 크기도 모양도 들쭉날쭉한 글씨로 그렇지만 색종이 한가득 빈틈없이, 쓰인 편지를 받았어요. 뒤집어서 쓴 글자도 있었지만 다 알아볼 수 있었던 건 콩깍지 씐, 사랑의 눈으로 보았기 때문이지요.

 

 “엄마 사랑해. 엄마 고마워. 나를 나아줘서.” 참 귀엽구나, 그리고 참 다정하구나. 예쁜 마음에 미소짓고, 더 예쁜 그 눈을 가만히 들여다보며, 그 마음 안에 자리 잡은 내가 한없이 멋진 사람인 것 같아서 또 뭉클

 

 고마워, 네가 엄마 아빠에게 와 줘서 얼마나 고맙고 또 행복한지 몰라. 부족하지만 항상 더 많이 사랑해주고, 잘못할 때도 참 많은데 너는 참 쉽게 용서해 줘서 내가 너무 많이 미안하고, 또 고마워. 너로 인해 나도 참, 좋은 사람이 되어 가고 있는 것만 같아.

 

 나는 그래도 퍽 잘 살았나 보다, 너와 함께 말이야. 마주하는 순간 피어나는 웃음에 고마워하고 함께 있을 수 있음에 행복해하고. 힘들다고 무작정 도망치지 않아서, 못 해 먹겠다고 그만두지 않아서 그것만으로도 잘살아졌나 보다.

 

 나는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했어. 돌아보면 아쉬워서, 또 돌아보면 내가 잘 못 해준 것만 생각나서 말이야. 그래, 그것들이 너에게 상처가 되었을 수도 있었는데 그것들이 너를 슬프게 할 수도 있었는데, 그래도 너는 그런 부족한 것들에게 지지 않고 자라줘서 고마워.

 

 네가 이렇게 웃음 짓게 만드니까, 엄마도 자신감이 크게 샘솟는다. ‘당신, 좋은 사람이에요, 잘했어요.’라고 칭찬받는 것만 같잖아. 앞으로 우리, 더 자라가야 할 날들이 한참이지? 그래도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, 잘할 수 있을 것 같아.

 

 마음이 아플 때, 무서운 마음이 들 때, 두 손을 잡고 기도하고. 자라난 너는 엄마의 품을 떠나서 꼭 하나님을 만나길 바라며 축복하고. 힘들지만 매일매일 말씀 묵상도 함께하고, 그만큼 하나님을 향한 지혜로, 사랑으로 하루를 채워가고. 제일 먼저 눈 뜨면 또 시작되는 하루를 감사하며 기도하고. 오늘도, 우리의 마음이 새롭게 사랑하고 사랑받길 기대하며 그렇게 잘 살아가자.

 

 

 예수 믿으세요, 사랑의 날, 사랑의 마음을 매일매일 채워주시는 그분과 함께하면, 잘 살아갈 거에요. 당신도, 괜찮아요.

  추천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93개 (1/7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굳건한 날들
김선아    4    0
김선아
4 0 09-20
믿으니, 좋은 것
김선아    9    0
김선아
9 0 09-14
일상, 그 특별함
김선아    22    0
김선아
22 0 09-06
내가 가야 할 길을
김선아    28    0
김선아
28 0 08-30
심지를 흔드는 것
김선아    32    0
김선아
32 0 08-23
사랑을 덧대어
김선아    24    0
김선아
24 0 08-22
당신이 사는 세상
김선아    38    0
김선아
38 0 08-10
사랑이 식지 않기를
김선아    57    0
김선아
57 0 08-02
오늘을 견디는 것
김선아    45    0
김선아
45 0 08-02
내 마음을 강하게
김선아    47    0
김선아
47 0 07-19
돌아본 축복 속에서
김선아    63    0
김선아
63 0 07-12
보이지 않아도 늘 함께
김선아    58    0
김선아
58 0 07-05
>>  나는 잘 살았나 보다
김선아    49    0
김선아
49 0 06-28
이정도 말고, 당신만큼요
김선아    79    1
김선아
79 1 06-14
네가 문을 연다면 [1]
김선아    91    0
김선아
91 0 06-0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