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정도 말고, 당신만큼요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19-06-14 13:13:54    조회: 204회    댓글: 0
 

 

 

고등학교 다닐 때요, 체육 실기 시험으로 배구 언더핸드 토스를 치렀어야 할 때가 있었어요. 둥근 원을 그려놓고, 그것을 벗어나지 않은 채로 30번을 넘게 토스해야 하는 시험이었는데, 아주 당연하게도 저는 서른 번을 넘기지 못했어요. 원 안에서, 최대한 공을 따라가며 살려야 하는데 그러질 않았거든요. 선생님 말씀하시길, “나쁜 공을 안 치려 한다.”라고

 

그때 처음 알았어요. ‘, 내 성격이 그렇게 좋은 건 아니구나.’ 하고 말이에요. 그만하면 되었지, 나쁜 일 안 하고 누구에게 피해주지도 않고 애써 열심히는 안 해도 크게 선을 벗어나거나 하진 않은 평범하다면 평범한 그래도 잘하는 것 하나쯤은 있는 특별한 그런 사람이라고 생각했었는데, 사실은 간절한 게 없으니 조금 수고로울 것 같으면 애쓰지 않았던 거였고 자존심이 상하니 완벽하지 못할 바엔 아예 손도 대지 않는 고집이 있었던 거였지요. 유순한 줄 알았는데 사실은 되게 뻣뻣한 속마음이 있었구나, 그때부터 알았던 거 같아요. 마찬가지로, 이만하면 된 줄로 알았어요. 하루하루 바쁘게 살아가고, 이만하면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다고. 맡은 사역을 꾸준히 감당하고 있고,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있는 거라고. 이만하면 괜찮지, 나날이 성품을 가꿔가고 있고 나날이 말씀으로 새로워 지고 있고 또 나날이 무언가 괜찮은 사람이 되어가고 있지 않으냐고. 이만하면 꽤 잘살고 있는 것 아닐까? 하는 생각을 했어요. 그렇게 나도 모르게 마음은 점점 교만해졌던 거에요.

 

사도 바울은 고백합니다. 나는 사도 중에 작은 자라, 그리고 시간이 흘러 다른 고백을 합니다. 나는 성도 중에서 가장 작은 자라그리고 그 삶의 정점에서 고백합니다. “나는 죄인 중의 괴수니라믿음이 깊어갈수록 자신의 한계와 연약함을 더 알게 된 그의 고백을 듣고야 알았습니다. , 나라는 사람그저 이쯤이면 되는 줄 알았던 내가 부끄러워서, 이만큼 밖에 안되어서 내가 그렇게 계산적인 사랑을 하고, 이만큼 밖에 안되어서 온 마음을 다해 용서하지 못했다는 것을. 진정 나를 모두 지워버리고, 하나님만이 남아야만 한다는 것을 다시 알았습니다.

예수 믿으세요, 낮아지고 텅 빈 마음을 생명으로 일으켜 세우시는 그분을요.

  추천 1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134개 (1/9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우리가 되려고 애쓰는 우리들
김선아    7    0
김선아
7 0 07-03
감사해요, 가정교회
김선아    12    0
김선아
12 0 06-26
안녕, 그렇게
김선아    18    0
김선아
18 0 06-19
나의 세계
김선아    17    0
김선아
17 0 06-13
그 마음을 따라
김선아    28    0
김선아
28 0 06-05
빈 곳을 채우니
김선아    22    0
김선아
22 0 06-03
쓰고 하루를 묶어, 당신을 봅니다.
김선아    30    0
김선아
30 0 06-03
다시, 한 번 더
김선아    34    0
김선아
34 0 05-15
네가 날 사랑하는구나
김선아    48    0
김선아
48 0 05-08
그 하루에 믿음을 더할 때
김선아    49    0
김선아
49 0 05-02
그 마음이 새것
김선아    65    0
김선아
65 0 04-24
오늘일까요?
김선아    79    0
김선아
79 0 04-17
햇살에 이름 붙이세요.
김선아    79    0
김선아
79 0 04-10
불편속에 감사하기
김선아    90    0
김선아
90 0 04-03
안온하지 않기를
김선아    101    0
김선아
101 0 03-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