믿어주며 더 사랑하기

작성자: 뽀뚜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19-04-12 20:56:08    조회: 241회    댓글: 0
 

     유난히 기억에 남는 선생님들이 있어요. 나에게 부끄러움을 안겨 주었다던가, 또 더러는 상처 주는 말을 했다던가. 그런데 언젠가 조용하고도 따사로운 마음을 찬찬히 파고들며 올라오는 것들은, 나를 걱정해주셨던, 애달파하고 안타까워하며 사랑을 주었던 그 마음들이지요. 졸업한 지 얼마 되지 않았던 때, 아이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조잘조잘 잘도 떠들었어요. 자기는 어린이집을 졸업했고, 이제 학교에 가게 되어서 신나지만 선생님과 친구들을 다시 볼 수 없어서 아쉽다고. 그리고 덧붙였어요. “우리 OOO선생님이 저를 정말 좋아하셔서요, 매일매일 안아주시고 또 많이 사랑해 주셨어요. 저를 보면 행복하다고 하셨어요.”라고 말이에요. 그때의 그 날들을 통해서, 나라는 엄마는 불안하지만, 함께 믿어주시고 기다려주신 선생님 덕분에 참 감사했고아이는 그런 한결같은 믿음과 응원 덕분에 내가 준 것보다, 더 많이 자라고 또 잘 해낸 것 같았어요. 자기가 잘 자랐다는 뿌듯함을 많이 가진 아이가 되었고 새로운 것들을 두려워하지 않고 즐거워하게 되었지요

 

    ‘교육의 본질은 교사를 넘어서지 못한다는 말이 있답니다. 뛰어난 선생님만이 아이를 가르칠 수 있다는 말이 아니라, 가르치는 것은 사랑을 넘어설 수 없다는 뜻이 아닐까 생각합니다. 사랑하고, 잘할 거라고 믿어주는 그 마음보다 뛰어난 가르침은 없는 셈이지요. 끝없고, 한없는 사랑그리고 내가 네 곁에 너와 항상 함께한다는 너를 떠나지도 버리지도 않고, 너를 도울 테니 다시 일어서라는 그 위로. 하나님께로부터 시작된 그 이끌림 속에서 사람이 더욱 멀리 더욱 높이 자라나는 것처럼요.

 

예수 믿으세요, 그의 사랑은 매일의 삶 속에서 당신을 이끄시고 더 아름답게 자라게 하실 거에요.

  추천 1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129개 (1/9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빈 곳을 채우니
김선아    1    0
김선아
1 0 06-03
쓰고 하루를 묶어, 당신을 봅니다.
김선아    1    0
김선아
1 0 06-03
다시, 한 번 더
김선아    15    0
김선아
15 0 05-15
네가 날 사랑하는구나
김선아    26    0
김선아
26 0 05-08
그 하루에 믿음을 더할 때
김선아    29    0
김선아
29 0 05-02
그 마음이 새것
김선아    46    0
김선아
46 0 04-24
오늘일까요?
김선아    54    0
김선아
54 0 04-17
햇살에 이름 붙이세요.
김선아    58    0
김선아
58 0 04-10
불편속에 감사하기
김선아    67    0
김선아
67 0 04-03
안온하지 않기를
김선아    85    0
김선아
85 0 03-27
사랑으로 메여서
김선아    89    0
김선아
89 0 03-20
당연한 것들
김선아    88    0
김선아
88 0 03-13
기도하는 마음
김선아    93    0
김선아
93 0 03-05
하나님 덕분에요.
김선아    91    0
김선아
91 0 02-28
나를 강하게 하사
김선아    99    0
김선아
99 0 02-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