네가 날 사랑하는구나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20-05-08 23:42:50    조회: 52회    댓글: 0
 

 

오늘은 정말 행복한 날이었어! 최고의 날이야!” 흥얼거리다가 크게 소리쳤어요. 최고의 날이었느냐고, 그럼 무엇이 가장 행복했는지 물어보면 엄마랑 함께한 시간이라고 다정하게 눈 맞춰 오는 얼굴에 눈을 따라 피어나는 웃음은 향기라도 있는 것처럼 마음을 간질여요. 뭐가 그리 즐거운지 쫑알거리다가 눈에 띄게 침울해진 목소리로 중얼거리더라고요.

 

엄마, 하나님은 왜 내 기도를 안 들어 주시지?” “기도를 안 들어 주셨어? 무슨 기도를 했는데?” “아빠도 같이 교회 가게 해 달라고 계속 기도했는데, 왜 아직도 안되는 거야?” “, 그러게.” 어떻게 이야기해 줘야 할까, 잠깐 생각하다가 그냥 가볍게 말해 주었지요. “그래도, 계속 기도해 볼까?” “들어주실 때까지?” “, 계속해서, 할 수 있을 때까지.” “그래, 나 할 수 있어.”

 

그 말은 너무도 귀해서계속해서 기도해 왔고, 또 앞으로도 아빠를 생각하며 계속 기도하겠다는 그 말이 참 애틋해서, 그날의 얼굴과 목소리가 문득문득 기억을 스쳐 갈 때면 뭉클해 져 버리고 말아요. 나만 준 줄 알았는데, 어느새 넌 내게 너무도 귀한 걸 주고 있었구나. 엄마라서, 아빠라서 사랑하며 살아가는 것이 당연한 듯하여받을 줄 몰랐는데 어느새 당연한 듯 너는 우리를 사랑하고 있었구나.

 

너희가 내 삶에 찾아오고 나서야, 나는 놓을 줄 아는 사람이 되었고. 대가 없이 내어놓은 시간이 도리어 행복일 수 있음을 알았고, 내가 참 당연한 희생 위에 살아왔음에 비로소 나의 엄마, 나의 아빠에게도 감사할 줄 아는 그런 늦된 아이였음을 고백한다. 고생스러웠어. 나만을 위해 살다가 너희를 위해 삶을 꾸려가는 게 말이야. 퍽 자주 지쳤어, 해도 해도 끝나지 않는 일과, 줘도 줘도 부족하다고 말하는 것만 같은 너희들의 눈빛이 아프기도 했단다.

 

너희와 만나고, 너희와 함께 자라오고그리고 이제, 별일이 없다면 더 많은 시간을 함께 이런저런 일들을 겪으며 자라가겠지. 그리고 그 시간이, 나를 더 준비되게 만들 거라고 기대해. 나는 이제야, 사랑하면서 살아가는 것이 무언지 알 것만 같아. 언젠가는 내가 나의 엄마를 온전히 책임져야 할 시간이 올 테고. 또 언젠가는 너희가 나의 엄마인 것처럼 살아갈 날도 오겠지. 언젠가의 그날, 우리가 사랑한 모든 시간이 그 시간 들을 견디게 할 수 있길 기도할게.

 

예수 믿으세요, 삶의 어느 자리에서도 거부할 수 없는 사랑이 가득할 거에요.

  추천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135개 (1/9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마음이 사로잡힐 때
김선아    9    0
김선아
9 0 07-11
우리가 되려고 애쓰는 우리들
김선아    14    0
김선아
14 0 07-03
감사해요, 가정교회
김선아    17    0
김선아
17 0 06-26
안녕, 그렇게
김선아    22    0
김선아
22 0 06-19
나의 세계
김선아    22    0
김선아
22 0 06-13
그 마음을 따라
김선아    33    0
김선아
33 0 06-05
빈 곳을 채우니
김선아    26    0
김선아
26 0 06-03
쓰고 하루를 묶어, 당신을 봅니다.
김선아    35    0
김선아
35 0 06-03
다시, 한 번 더
김선아    39    0
김선아
39 0 05-15
>>  네가 날 사랑하는구나
김선아    53    0
김선아
53 0 05-08
그 하루에 믿음을 더할 때
김선아    54    0
김선아
54 0 05-02
그 마음이 새것
김선아    71    0
김선아
71 0 04-24
오늘일까요?
김선아    84    0
김선아
84 0 04-17
햇살에 이름 붙이세요.
김선아    84    0
김선아
84 0 04-10
불편속에 감사하기
김선아    97    0
김선아
97 0 04-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