일상, 그 특별함

작성자: 김선아님    작성일시: 작성일2019-09-06 12:39:17    조회: 21회    댓글: 0
 

 

오늘은 좀 삐쭉삐쭉 미운 마음이 들었습니다. 비가 와서 예민했던 걸까요, 아니면 몸이 고단했던 걸까요. 친구가 한 말을 마음에 담아두었다가, 꺼내 보았다가, 혼자 씩씩거렸다가, ‘하고 콧방귀를 뀌었다가 바쁜 마음은 좀체 가라앉지 않았어요.

 

그저 그런 나날이었는데도, 언제나처럼 서로 바빴던 너무도 평범한 날이었는데도 그 말들이, 행동들이 유독 마음을 파고들어 스스로를 언짢게 해서 말이에요. 머리가 뜨겁게 달아오를 정도는 아니었지만 이제 놀지 말까라는 유치한 생각을 해 봤어요. 관계도 없으면 불편도 없을 테니까요.

 

나도 참 어리구나, 겨우 이런 일로 그렇게 생각할 건 없는데 말이야. 별거 아닌 일에도 이런 반응을 보이는 건, 그래, 내가 또 신경 쓰고 있었던 부분이라서 다른 사람의 지적이 싫었던 거고, 내가 부족한 게 드러나는 게 싫었던 거구나. 그 사람의 잘못이 아니야라고, 마음을 다독이기까지 꽤 오래 기도해야 했어요.

 

하나님, 제 눈이 지금은 저 사람의 단점을 크게 보고 있습니다. 그렇지만 그것은 저 사람의 잘못이 아니라 제가 불편함이 있기 때문입니다. 하나님, 지금은 제가 보지 않으려 하는 저 사람의 장점이 너무도 많습니다. 저이가 나쁘게 보이는 것은, 그것이 나의 마음속 상처를, 나의 자존심을 건드렸기 때문이니, 그것이 결코 우리의 관계를 없던 것으로 만들 이유가 되지 않음을 명심하겠습니다. 저이는, 참 좋은 사람입니다. 그리고 나는, 당신을 믿는 사람입니다.

 

좋은 것을 보게 돼요. 좋은 생각을 하게 되고요. 삶의 곳곳에서 당신의 마음을 불편하게 하는 것들이, 당신의 상처를 모르게 건드리는 무언가, 누군가를 만난다는 건 바로, 당신의 삶이 이전과는 달라질 순간이 찾아오기 때문에요.

 

그래도 다시 좋아해 보고, 그래도 다시, 스스로를 용서해 볼 수 있다는 건 참 놀라운 일이에요. 믿는다는 건, 하나님을 믿는다는 건그 놀라운 일들이 당신의 일상이 된다는 뜻이에요.

예수 믿으세요, 그러면 당신의 일상을 고된 나날을 그분이 넉넉히 이기게 하실 거에요.

  추천 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 
전체: 93개 (1/7페이지)
전도편지 목록
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
굳건한 날들
김선아    4    0
김선아
4 0 09-20
믿으니, 좋은 것
김선아    9    0
김선아
9 0 09-14
>>  일상, 그 특별함
김선아    22    0
김선아
22 0 09-06
내가 가야 할 길을
김선아    27    0
김선아
27 0 08-30
심지를 흔드는 것
김선아    31    0
김선아
31 0 08-23
사랑을 덧대어
김선아    24    0
김선아
24 0 08-22
당신이 사는 세상
김선아    38    0
김선아
38 0 08-10
사랑이 식지 않기를
김선아    57    0
김선아
57 0 08-02
오늘을 견디는 것
김선아    45    0
김선아
45 0 08-02
내 마음을 강하게
김선아    47    0
김선아
47 0 07-19
돌아본 축복 속에서
김선아    63    0
김선아
63 0 07-12
보이지 않아도 늘 함께
김선아    58    0
김선아
58 0 07-05
나는 잘 살았나 보다
김선아    48    0
김선아
48 0 06-28
이정도 말고, 당신만큼요
김선아    79    1
김선아
79 1 06-14
네가 문을 연다면 [1]
김선아    91    0
김선아
91 0 06-07